빈센트 성인 소개

1581 4월 24일 프랑스 남쪽 지방 뿌이의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났고,
1600 사제가 되었다.
1612 공디 가문의 전속사제 겸 가정교사가 되었고,
1617 공디가의 영지인 폴빌에서 임종을 앞둔 한 노인의 총고해를 주면서 농촌 지역의 농부들의 가난한 영적인 상태를 보고 사제로써의 회개가 시작된다. 같은 해 샤띠옹이라는 가난한 마을의 본당신부로 있을 때 병들어 가난한 가정을 보면서 현실적이고 효과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애덕동지회를 시작한다.
1625
시골지역의 가난한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사제들을 양성하기 위하여 ‘전교회’를 설립하고,
1633
루이제와 함께 ‘사랑의 딸회’를 창설한다.
당시의 프랑스는 종교전쟁, 프롱드의 난, 페스트, 등으로 인해 참으로 비참한 시기였는데 이러한 일들은 당시 필요에 의한 것이었다.  이렇게 하느님의 섭리는 빈센트에게 사건과 만남을 통해 회심에로 이끌었고 가난한 이들을 섬기는 도구로 쓰셨다. 그의 생애 마지막 25년 동안에는 신학교 건립, 버려진 아이들을 위한 사업, 전쟁과 흑사병, 기아에 허덕이며 고통 받는 사람들의 구제 사업에 온 힘을 기울였고, 왕의 자문역할을 하는 양심회의에서도 일했다.
1660 9월 27일 79세를 선종 1737년 6월 16일 성인품에 올랐고, 1885년 5월 18일에는 교황 레오 13세에 의해 모든 자선사업 단체의 주보성인으로 선포되었다.